'지구상에서 가장 섹시한 기상캐스터' 야넷 가르시아, 1500만명이 따르는 것은 당연해!
    • 입력2023-01-17 10:22
    • 수정2023-01-17 10:2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230117_092621434_01
야넷 가르시아. 사진 | 야넷 가르시아 SNS
[스포츠서울 | 이주상기자] 1500만 명의 팔로워를 자랑하는 멕시코의 기상캐스터 야넷 가르시아가 환상의 자태로 남심을 저격했다.

가르시아는 최근 자신의 SNS에 망사 그물을 걸친 비키니 사진을 게시하며 명품 몸매를 뽐냈다.

바닷가 고즈넉한 모래사장을 배경으로 진행된 촬영에서 가르시아는 다채로운 표정으로 고급스런 이미지를 만들어 냈다.

1990년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출생한 가르시아는 일찍부터 웨이트에 매료돼 피트니스 선수 겸 모델로 활동했다.

1m에 육박하는 탄탄한 애플힙은 가르시아의 매력포인트다. SNS에 다채로운 운동법을 제시하며 수많은 팔로워를 양산했다.

특히 가르시아는 기상캐스터로서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육감적인 몸매를 과시해 ‘지구상에서 가장 섹시한 기상캐스터’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최근에는 영화배우로도 활동하며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다. 한해 수입이 300만 달러(한화 약 4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KakaoTalk_20230117_092621434
야넷 가르시아. 사진 | 야넷 가르시아 SNS

KakaoTalk_20230117_092621434_02
야넷 가르시아. 사진 | 야넷 가르시아 SNS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