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화물연대 파업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중
    • 입력2022-12-05 13:04
    • 수정2022-12-05 13:0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성남시청
성남시청 전경.
〔스포츠서울│성남=좌승훈기자〕경기 성남시는 화물연대의 파업 장기화에 대응하기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운영 중이라고 5일 밝혔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상진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상황총괄반, 건설 대응반, 에너지 대응반, 교통수송 대책반, 사회질서 유지반, 재난수습 홍보반 등 6개 실무반으로 꾸려졌다.

각 반은 물류 운송거부로 인한 피해 현황 모니터링, 지원책 강구, 자가용·화물차 유상 운송 허가 신속 처리, 물류 거점 앞 불법·주정차 단속 강화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운영 기간은 운송거부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다.지난달 24일 시작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 사태에 대한 정부의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데 따른 조처다.

신 시장은 “성남시는 많은 기업이 입주하고 있고, 중요시설인 판교저유소도 존재하는 등 물류 운송 거부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상황”이라며 “물류 운송에 차질이 없도록 경찰서 등 유관 기관과도 긴밀한 협력 체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hoonj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