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골씩 주고받았다…'손흥민 벤치' 토트넘, 레스터와 전반 2-2
    • 입력2022-09-18 02:20
    • 수정2022-09-18 02:1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111111
토트넘 선수들이 18일(한국시간) 레스터 시티전에서 케인(가운데)의 선제골 직후 기쁨을 나누고 있다. 런던 | 장지훈통신원

[스포츠서울 | 런던=장지훈통신원·박준범기자] 전반에만 4골이 터졌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레스터시티와 8라운드 경기에서 전반을 2-2로 마쳤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올시즌 처음으로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해리 케인~데얀 클루셉스키~히찰리송이 공격진을 이뤘다. 토트넘은 전반 3분 만에 위기를 맞았다. 다빈손 산체스가 레스터 저스틴의 돌파를 저지하다 페널티킥을 내줬다. 레스터 시티는 틸레만스가 키커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가 틸레만스의 킥 방향을 완벽하게 읽어내 선방했다. 그러나 주심은 틸레만스의 킥 전에 요리스의 양 발이 떨어졌다고 판정했다. 다시 기회를 잡은 틸레만스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이 곧바로 응수했다. 전반 8분 클루셉스키의 왼발 크로스를 케인이 그대로 헤딩으로 밀어넣어 동점골을 만들었다. 그리고 전반 21분 토트넘이 또 한번 득점에 성공했다. 페리시치의 코너킥을 에릭 다이어가 뛰어 들어 해딩으로 재차 레스터의 골망을 흔들었다.

11123123
레스터 시티 선수들이 18일(한국시간) 토트넘전에서 메디슨의 동점골에 환호하고 있다. 런던 | 장지훈통신원

레스터 시티는 전반 28분 파에스의 스루패스를 받은 다카가 찬스를 맞았으나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41분 레스터 시티가 다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오른쪽 측면에서 카스타녜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기다리던 메디슨이 그대로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토트넘의 골문을 갈랐다.

1분 뒤 프리킥 상황에서 산체스의 헤딩 슛이 레스터 시티 골키퍼 워드의 손을 맞고 크로스 바를 강타했다. 전반 추가시간 메디슨의 강력한 오른발 슛은 요리스의 선방에 막혔다. 양팀은 2골씩 주고받으며 전반을 마쳤다.
beom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