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미, PBA팀리그 시즌 첫 '퍼펙트큐'…개막전서 '한 큐 9점' 팀 승리 일등공신
    • 입력2022-08-05 22:05
    • 수정2022-08-05 22:0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보미
김보미. 제공 | 프로당구협회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프로당구 팀리그 개막전 첫 날부터 퍼펙트큐가 터졌다. NH농협카드의 ‘뉴페이스’ 김보미(24)가 해냈다.

김보미는 5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023’ 1라운드 첫날 경기 6세트에서 최혜미(휴온스)를 상대로 초구 9득점을 기록하며 9-0 승리를 거뒀다. 팀리그 시즌 첫 퍼펙트큐다.

NH농협카드가 세트스코어 3-2로 근소하게 리드하던 6세트. 여자 단식에 김보미가 나섰다. 선공을 잡은 김보미는 완벽한 초구 공략으로 침착하게 득점을 쌓아 올렸다. 대회전, 옆돌리기 등을 까다로운 두께도, 포지션 플레이를 고려한 백 아웃(쉐퍼) 샷도 무난하게 해결했다. 대기석에 앉은 상대 최혜미는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앞돌리기로 9점을 쌓아 올린 김보미는 그대로 세트를 마무리하면서 팀의 세트스코어 4-2 승리를 이끌었다. 김보미는 2세트 여자 복식에서도 김민아와 호흡을 맞춰 김세연-최혜미를 9-3(6이닝)으로 꺾는 등 팀에 2승을 안겼다.

AC9J3049 농협 김민아 김보미
제공 |프로당구협회

김보미는 “너무 긴장해서 퍼펙트큐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컨디션이 좋은 느낌이 아니었는데도 퍼펙트큐에 성공해서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한 큐에 해당 이닝의 모든 점수를 달성하는 퍼펙트큐. 팀리그는 개인 투어와 다르게 별도의 상금은 없다. 그러나 김보미는 팀 분위기를 끌어올린 데 만족했다. 그는 “개인투어에서 퍼펙트큐를 성공한 것보다 우리 팀 6명 전체가 행복하게 돼 뿌듯하다”고 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