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가현 "'우이혼2' 출연, 두 번 이혼하는 기분…우울증·공황까지"('금쪽상담소')
    • 입력2022-08-05 17:03
    • 수정2022-08-05 17:0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20805_오은영의금쪽상담소_43화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배우 장가현이 이혼으로 인한 상처를 꺼내보인다.

5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서는 장가현 조예은 모녀의 고민이 공개된다.

20년 결혼 생활을 청산한 장가현은 최근 ‘우리 이혼했어요2’를 통해 전 남편과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두 번 이혼하는 기분이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는다.

장가현은 20살이 된 딸이 아직도 자신에게 의존한다고 토로한다. 조예은은 엄마에게 모든 걸 확인받아야 마음이 편하다고 밝힌다. 그는 “엄마가 친구들과 놀러 갔을 때는 엄마 친구들이 미워진다”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특히 장가현은 딸이 어렸을 때부터 유난히 예민해 정신과 상담까지 받은 적 있다고 고백한다. 그러면서 식당 컵으로 물도 못 마시고 목욕탕도 못 갈 정도였다고 덧붙인다.

모녀의 이야기를 유심히 듣던 오은영 박사는 “예은이는 주변의 다양한 자극을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던 아이”라고 분석한다. 그러면서 조예은이 장가현에게 의지하는 이유는 어릴 때부터 불편한 상황을 해결해줬던 엄마에게 있다고 밝힌다.

또한 오 박사는 조예은이 엄마와 대화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안정감을 느낀다고 말한다. 이에 조예은은 자신도 몰랐던 마음을 정확하게 분석했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조예은은 “엄마의 디테일한 성교육이 부담스럽다”고 한다. 오은영 박사는 “자녀와 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세는 좋지만 장가현 성교육에는 성에 대한 부정적 가치관이 섞여 있다”고 짚어낸다. 그러자 장가현은 “어렸을 때부터 잦은 ‘이것’을 당했다”고 고백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다.

이혼에 대한 이야기도 나눈다. 조예은은 이혼도 악플도 아무렇지 않다고 하는 엄마가 안쓰럽다고 한다. 이에 장가현은 ”’쿨병‘이 있는 것 같다. 병원에서 ’최근 삶의 큰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대답했다가 한참 생각한 끝에 ’이혼‘이라고 말했다“고 밝힌다.

오은영 박사는 “이혼은 아무렇지 않을 수가 없다”며 장가현이 이혼 후 힘든 감정을 회피하기 위해 ’쿨병‘으로 넘긴 거 같다고 꼬집는다. 이를 들은 장가현은 극심한 수면 장애로 찾은 병원에서 우울증과 공황장애까지 진단받았다고 털어놓는다.

한편, ‘금쪽상담소’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 | 채널A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