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공정무역 '재인증' 추진 중
    • 입력2022-07-19 09:07
    • 수정2022-07-19 09: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공정무역마을 시민 활동가들이 지난 6일 시청 매점 앞에서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제공=성남시
스포츠서울│성남=좌승훈기자.경기 성남시는 국제무역에서 소외된 저개발 국가의 생산자와 노동자에게 공평한 교역조건을 제공해 그들의 인권과 권리를 보호하는 공정무역 활성화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9년 7월 ‘공정무역 지원 및 육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107곳의 공정무역 제품 판매처를 확보하는 등 5개 요건을 충족해 2020년 12월 국내서는 11번째로 공정무역도시로 인증받았다.

이후 공정무역 제품 판매처는 110곳으로 늘어 성남시청 매점에도 초코파이, 루이보스티, 젤리, 사탕 등 8개 품목의 퍈매대가 설치됐다.

시는 총 30시간의 공정무역마을 시민 활동가 양성 교육 과정도 운영해 지난해와 올해 29명의 활동가를 배출했다.

이들은 시민들이 일상에서 공정무역의 가치를 실천할 수 있도록 공정무역제품 소비 촉진 운동, 접근성 있는 판매처 발굴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시는 공정무역 인식 확산을 위해 오는 11월 30일까지 총 10회의 찾아가는 공정무역 교실을 운영한다. 5명 이상 시민모임의 신청을 받아 공정무역의 10가지 원칙 등을 교육한다.

300명 참여 규모의 공정무역포럼도 연다. 오는 11월 2일 오후 2시 성남시청 3층 한누리에서 개최하며, 성남시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공정무역도시 인증 기간 2년이 다 돼가 재인증을 추진 중이다. 공정무역에 관한 시민의식 심기에 주력해 노동과 인권 존중, 윤리적 소비 문화를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oonj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