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책골 불운에도...김도균 감독 "좋은 경기 했다"[현장인터뷰]
    • 입력2022-05-22 21:38
    • 수정2022-05-22 21: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38733
제공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 수원=강예진기자]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패배에도 선수들의 투혼에 박수를 보냈다.

수원FC는 22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전북 현대를 안방으로 불러들여 4경기 연속 무승 탈출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26분 김진규의 슛이 수비수 곽윤호의 몸에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0-1 한 골차 패배다.

경기 후 김 감독은 “지긴 했지만 투혼을 발휘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실점 장면이 아쉽다. 운이 따르지 않았다”며 만족감을 드러내며서 “아쉬운 건 공격진에서 세밀함, 날카로움이 부족했다”고 이야기했다.

후반 들어 김승준을 비롯해, 라스 등을 투입했지만 무뎠다. 김 감독은 “슛 기회가 있었고, 유효 슛도 상대보다 많았는데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상대가 후반에 지쳐있었지만 후반에 투입된 선수들이 날카로움을 보여주지 못한 게 아쉽다”고 평했다.

전반 무릎 쪽 통증을 호소해 교체된 김주엽은 부상 정도가 심각하다. 김 감독은 “심각한 부상이다. 듣기로는 십자인대 파열이라더라. 굉장히 아쉽다. 활동량이 많고, 스피드, 투혼을 지닌 선수인데 감독 입장에서는 굉장히 아쉽다”고 했다.

오는 28일 선두 울산 현대를 만난다. 김 감독은 “우승 후보이자 1위 팀을 상대하면 부담스럽지만 홈에서 하는 경기인 만큼 잘 준비하겠다. 선수들한테도 힘내라고 전하고 싶다”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강예진기자 kkan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