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했다! 제천시청...더 잘했다! 산청군청, 초대 챔피언 등극 [프로탁구 2부]
    • 입력2022-05-22 17:17
    • 수정2022-05-22 17:2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산청군청 프로탁구 챔피언
산청군청 이광선 감독과 선수들이 22일 한국프로탁구리그 내셔널리그 남자부 챔피언에 오른 뒤 우승트로피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한국프로탁구리그
제천시청 선수들
정규리그 1위를 하고도 아쉽게 준우승에 그친 제천시청 선수단. 한국프로탁구리그

[스포츠서울 | 김경무전문기자] 정규리그 2위 산청군청이 대반전을 연출하며 한국프로탁구 원년 2부 리그 남자부 챔피언에 올랐다.

2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탁구전용경기장 스튜디오T(광교씨름체육관)에서 열린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KTTL) 내셔널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2차전.

이광선 감독이 이끄는 산청군청은 정규리그 1위 제천시청(감독 양희석)과 맞서 먼저 1, 2매치를 내줬으나 내리 3, 4, 5매치를 따내는 등 저력을 보여주며 3-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마지막 5단식에서 김수환이 황진하를 2-0(11-5, 11-9)으로 꺾으며 승부가 마무리됐다.
산청군청 김수환
이날 5매치에서 승리한 산청군청의 김수환. 한국프로탁구리그
이날 승리의 영웅 김수환은 경기 뒤 “이기고 선수들한테 갔는데 눈물이 날 정도로 기분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광선 감독은 “창단하고 내셔널리그에서 우승해 기쁘다. 우리 4명의 선수들, 믿고 했는데 자랑스럽고 사랑스럽다. 지원해준 군수님과 군 관계자들에게도 감사한다”고 말했다.

산청군청은 전날, 정규리그 1위로 미리 1승을 확보한 제천시청에 매치스코어 3-0 완승을 거두고 1승1패를 만들었고, 기어코 역전드라마를 연출했다.

앞서 전날 열린 내셔널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는 정규리그 1위 수원시청(감독 최상호)이 플레이오프를 거쳐 올라온 2위 서울 금천구청(감독 추교성)을 매치스코어 3-2로 누르고 통합 챔피언에 올랐다.

매치스코어 2-2 상황에서 마지막 단식에 나선 곽수지가 금천구청의 정유미를 2-0으로 제치면서 긴 승부가 마무리됐다. 김경무기자 kkm100@sportsseoul.com

<22일 전적>
▶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산청군청(정규리그 2위) 3-2 제천시청(정규리그 1위)
천민혁 1-2 윤주현(5-11, 12-10, 6-11)
조재준 1-2 구주찬(12-14, 11-2, 7-11)
조재준-서홍찬 2-1 윤주현-황진하(9-11, 12-10, 11-3)
천민혁 2-0 구주찬(11-3, 11-3)
김수환 2-0 황진하(11-5, 11-9)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