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이정은 뺨 내리쳤다…"우정 쓰레기통에" 절교('우리들의블루스')[종합]
    • 입력2022-05-22 09:24
    • 수정2022-05-22 09: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우블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우리들의 블루스’ 엄정화와 이정은의 우정에 금이 갔다.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노희경 강정미 극본·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 연출)에서는 고미란(엄정화 분)과 정은희(이정은 분)의 감정 대치가 그려졌다.

정은희는 자신을 무수리 취급하는 고미란이 미웠지만 불편한 감정을 숨겼다. 어릴 적 도와준 친구에 대한 의리를 끝까지 지키고 싶었기 때문이다. 정은희는 “상처받은 거 티 내지 말고 최선을 다하자. 옛날 미란이한테 진 빚 갚고”라며 다짐했다.

그러나 고미란은 자신을 이기적이고 이중인격자라고 칭하는 정은희의 일기를 보고 말았다. 그는 믿었던 친구의 다른 속마음에 슬펐지만, 정은희가 상처를 받은 것에 대해 사과하고 싶었다.

이에 고미란은 정은희에게 “너 혹시 내가 뭐 마음에 안 드는 게 있냐. 내가 철이 없어서 이기적인 행동을 할 때가 있잖아. 말해주면 뭐든 사과할 텐데”라고 물었다. 그러나 정은희는 제대로 답해주지 않았고, 고미란은 그에게 딸이 선물로 준 목걸이를 걸어주며 진심을 전했다.

그러던 중 동창 모임에서 고미란과 정은희의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고미란은 친구인 명보(김광규 분)가 의부증인 아내 인정(조아라 분)에게 맞고 산다고 하자 위로했다. 이를 목격한 인정은 고미란의 머리채를 잡았다. 정은희는 순간적으로 인정이 아닌 고미란을 말렸고, 고미란은 이에 화가 나 정은희의 뺨을 쳤다.

그날 밤 집으로 돌아온 고미란과 정은희는 감정을 꺼내며 한판 붙었다. 고미란은 자신보다 인정의 말을 믿고 있는 정은희에게 실망했다. 그는 “널 세상에서 가장 오래 보고 제일 잘 아는 친구가 말해줄게. 너 그닥 의리 있는 애 아냐. 한없이 가벼운 우리 우정 네 일기장처럼 쓰레기통에 처박아버리자”라고 말하며 서울로 떠났다. 고미란이 떠난 자리에서 쓰디쓴 소주를 삼키는 정은희의 모습은 씁쓸함을 남겼다.

10분이 넘는 장면 속 엄정화와 이정은은 차갑게 부딪히는 두 친구의 감정을 그려내며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다. 앞서 노희경 작가는 “마치 칼로 회를 뜨듯 감정을 저미는 격렬한 연기였다”고 비유하며, 두 배우의 열연을 예고한 바. 앉은 자리에서 대사를 주고받으며 감정 싸움을 펼친 이들의 열연은 거친 몸싸움 없이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방송의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0.7%(이하 닐슨코리아 제공), 최고 12.2%,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0.0%, 최고 11.5%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남녀 2049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4.1%, 최고 4.8%, 전국 기준 평균 4.5%, 최고 5.5%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에 해당되는 수치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매주 토, 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우리들의 블루스’ 방송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