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바이든 경호원 2명, 한국시민 폭행 후 美 송환... "마약복용 의심"
    • 입력2022-05-21 05:25
    • 수정2022-05-21 05:2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대화하는 한미 정상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윤석열 대통령과 어깨에 손을 얹고 대화하고 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비밀경호국(SS)직원 2명이 국내에서 술에 취해 시민을 폭행하는 추태를 벌이다 본국에 송환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이들은 지난 20일 내한한 바이든 대통령에 앞서 지난 19일 서울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CBS 방송은 20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문제를 일으킨 비밀경호국(SS) 직원 2명이 미국으로 송환됐으며 이들은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송환 조치된 이들 두 명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서울에 도착했으며, 한 명은 특별요원이고 다른 한 명은 경호 요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한국 시간으로 19일 밤 술집을 돌아다니며 ‘바 호핑’을 한 뒤 숙소로 돌아오는 과정에 택시를 기다리던 한국 남성과 시비가 벌어졌고 폭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찰에 연행돼 조사받은 뒤 본국 송환이 결정됐고, 바이든 대통령의 도착 1시간 반 전인 한국 시간 20일 오후 4시께 귀국편 비행기에 탑승했다.

미 당국은 이들이 경찰 조사 당시 보인 행동 등을 근거로 마약 복용 가능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대통령 경호 업무를 담당한 SS의 직원은 업무 시작 10시간 전부터 음주를 금하고 있다. 이는 미국 내는 물론 해외 근무에서도 모두 적용된다.

앤서니 굴리에미 SS 공보실장은 “SS는 해당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이는 잠재적으로 지침 위반일 수 있다. 해당인들은 복귀한 뒤 휴직 조치될 것이며, 이로 인한 순방 일정의 차질은 없다”라고 밝혔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20일부터 24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순방한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