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라이브' 규현, '죽을 고비를 극복한 스타' 1위. 뇌종양 투병 이의정 2위
    • 입력2022-05-19 23:56
    • 수정2022-05-19 23:5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5_19_23_46_41_291
캡처_2022_05_19_23_46_41_291
캡처_2022_05_19_23_46_41_291
캡처_2022_05_19_23_46_41_291
캡처_2022_05_19_23_46_41_291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죽을 고비를 극복한 스타’ 1위에 가수 슈퍼주니어 규현이 올랐다.

19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 속 ‘차트를 달리는 여자’ 코너에서는 ‘죽을 고비를 극복한 스타’ 차트를 만들었다.

1위는 19세였던 2007년 교통사고를 당했던 규현이 올랐다. 2위는 뇌종양으로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던 배우 이의정. 3위는 일본 지진을 겪은 투애니원 산다라박이 올랐다.

4위는 미국서 스카이다이빙 낙하 사고를 당한 김병만이 5위는 베트남전에 참전했던 가수 남진이 올랐다. 6위는 배우 이덕화.

7위는 2011년 일본대지진을 피한 가수 박현빈이 올랐고 8위는 비인두암 완치 판정을 받고 최근 복귀한 배우 김우빈이 올랐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KBS2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