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12일 5·18민주묘지 참배...오월 영령 희생 기려
    • 입력2022-05-12 15:44
    • 수정2022-05-12 15:4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화순


[스포츠서울|화순=조광태 기자] 전남 화순군이 12일 오전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구충곤 화순군수, 부군수와 실·과·소장 등 40여명이 참배에 함께했다.

구충곤 군수 일행은 추모탑 앞에서 오월 영령들에게 헌화, 분향하며 넋을 위로하고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기렸다.

구 군수는 방명록에 ‘5월 영령 앞에서 화순군정을 잘 마무리 한다.

편히 영면하십시오’라고 적었다.

헌화와 분향을 마친 후 일행은 5·18민주묘지에 안장된 화순 출신 오월 영령들의 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5·18민주묘지에는 56명의 화순 출신 오월 영령이 잠들어 있다.

참배를 마친 구충곤 화순군수는 “오월정신에 깃들어 있는 연대, 자치공동체 정신으로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민주, 인권, 평화의 숭고한 가치를 군민과 함께 계승·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화순군은 지난해 말 ‘화순군 국가보훈대상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 올해 1월부터 5·18민주유공자에게 매월 5만원의 보훈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