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건 "前소속사, 누드 강요"..."생활고에 10년 빚 청산"(특종세상)
    • 입력2022-01-28 09:01
    • 수정2022-01-28 09:0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1_28_08_41_45_301
캡처_2022_01_28_08_41_45_301
캡처_2022_01_28_08_41_45_301
캡처_2022_01_28_08_41_45_301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가수 길건이 힘들었던 과거사를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가수 이효리의 춤 선생님으로 유명했던 길건이 출연했다.

이날 길건은 과거 소속사와 갈등을 겪던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일하고 돈 못 받은 건 기본이었고 예전에 누드가 한창일 때 누드도 강요받았고 그거 안 한다고 하니까 다른 회사로 날 팔아넘기기도 했고 무서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길건은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 그분들은 그 당시에. 그런데 저는 혼자 서울에 있었기에 새벽에 전화해서 폭언하고 그러면 너무 무서웠다. 정산서 문제 때문에 항상 돈을 못 받았다”고 털어놨다.

문제는 더 있었다. 그는 “대표님이 저를 연대보증인에 앉혀놓고 사문서를 위조를 했다. 5~6년 뒤에까지 돈 갚으라고 몇천만 원이 돼서 날아왔다. 이자가 붙어서 날아온 거다.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엮여 있었다. 엄청 많은 분들의 돈을 해 먹었다”고 밝혔다.

생활고도 함께 왔다. 길건은 “그때 했었던 일들이 떡볶이집 아르바이트라든지 아니면 대형 컨테이너 에어컨 필터 교환하는 것들 끈끈이 떼는 일이라든지 노점상도 했다. 쇼핑도 마음 놓고 해본 적이 없다. 10년 정도를 빚을 갚았다”며 지난해 모든 빚을 갚았다고 털어놨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MBN ‘특종세상’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