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경기 9골, 벤투 감독 "결과 경기력 모두 좋았다" 만족
    • 입력2022-01-21 23:22
    • 수정2022-01-21 23:2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지시하는 벤투 감독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두 차례 평가전 완승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1일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몰도바와 친선경기에서 김진규(부산 아이파크)와 백승호(전북 현대), 권창훈(김천 상무), 조영욱(FC서울)의 릴레이 골을 엮어 4-0 완승을 거뒀다.

지난 15일 아이슬란드와 경기에서 5-1로 승리한 벤투호는 유럽 팀을 상대로 총 9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따냈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결과와 경기력 모두 좋았다. 시즌 초반이었음에도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고, 기존과 다른 전술을 사용했는데도 불구하고 잘 이해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주로 원톱을 쓰는 벤투 감독은 이날 조규성과 김건희 투톱을 활용했다. 그는 “일단 다른 시도를 해본 것”이라면서 “레바논전에 어떻게 나갈지는 더 지켜보고 결정을 해야 한다. 아직 시간이 남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전지 훈련은 중요한 시간이었다. 다음 경기를 비롯해 여러 가지를 준비하는 시간이었다”며 “내일 추가 훈련을 하고 이스탄불로 이동한 뒤 두 차례 훈련을 진행할 예정인데, 이를 통해 레바논전을 준비하겠다. 최선의 방법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목표를 이룰 수 있는 좋은 상황인 만큼 긍정적으로, 열의를 가지고 임해야 한다. 아직 목표를 이룬 것은 아니기 때문에 목표를 이룰 때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최종예선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두 차례 평가전을 마친 대표팀은 25일 레바논으로 이동한다. 27일 레바논을 상대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7차전을 벌이고, 2월1일에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시리아와 8차전를 치른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