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원 CB 대박' 홍진영, 행사비 얼마? 혼자 벌어도 매출 엄청나
    • 입력2022-01-05 13:47
    • 수정2022-01-05 13:4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122301001288000087471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논문 표절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가수 홍진영이 코로나19의 여파에도 2020년 35억원 상당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홍진영의 1인 기획사인 IMH엔터테인먼트(이하 IMH)가 지난해 11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 아센디오로부터 100억원의 투자를 받으며 공동사업 계약을 체결하면서 공시된 외부평가기관 평가의견서를 통해 이같은 사실이 알려졌다.

평가의견서에 따르면 IMH는 2019년 매출 46억1300만원에 영억이익 29억6900만원, 코로나19로 가수들의 외부 활동에 제약이 많았던 2020년에도 매출 34억9900만원에 14억4300만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IMH 매출 대부분은 홍진영의 출연료에서 나온다. 홍진영은 논문 표절 논란이 불거진 2020년 11월 이후 활동을 중단한 상태여서 지난해 상반기에는 매출 100만원에 그쳐 영업손실 5억9300만원을 기록했다.

또한 평가의견서에는 업계 ‘대외비’인 홍진영의 출연료도 나와있어 눈길을 끈다. 행사 출연료는 1400만원, 예능 출연료 300만원, 음악프로그램 10만원, 라디오 등 기타 프로그램 출연료는 50만원 선이었다. 광고는 건당 3억원 선, 콘서트는 회당 4100만원 수준이었다.

홍진영은 2017년 372회, 2018년 336건의 행사에 참여했으며 2019년은 전 소속사 뮤직K와 분쟁이 있어 집계에서 제외됐다. 논문 논란을 딛고 순조롭게 연예계 복귀할 경우 연 400여 건의 행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외부평가의견서는 전망했다.

한편 아센디오는 지난해 11월2일 IMH의 기업가치를 235억원으로 평가해 총 100억원을 투자했다. 50억원을 유상증자로 참여하고, 50억원은 홍진영이 보유한 주식을 인수했다. 홍진영은 주식을 양도하면서 50억원을 전환사채(CB)로 받았다.


hj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