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27득점' 삼성화재, 디펜딩 챔프 대한항공 잡았다…女 GS칼텍스, 페퍼 잡고 2연승
    • 입력2021-10-22 21:47
    • 수정2021-10-22 21:4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MBJ_0164_1
제공 | 한국배구연맹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삼성화재가 ‘디펜딩 챔프’ 대한항공을 잡았다.

삼성화재는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홈 경기에서 이적생 황승빈, 외국인 선수 카일 러셀(등록명 러셀)의 활약으로 세트 스코어 3-0(26-24 25-19 25-23) 셧아웃 승리를 챙겼다. 삼성화재는 대한항공전 11연패 고리를 끊으면서 올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삼성화재는 듀스 끝에 1세트를 잡았고 2세트에도 10-7로 앞선 가운데 상대 서브 범실과 홍민기의 오픈, 러셀의 블로킹 등을 묶어 5연속 득점을 해내면서 승기를 잡았다. 3세트엔 초반 대한항공에 끌려갔으나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다. 18-20에서 상대 외국인 선수 링컨의 공격 범실과 러셀의 블로킹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24-23에서 상대 임동혁의 서브 범실이 나오면서 웃었다.

삼성화재는 러셀이 블로킹 3개를 포함해 27득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반면 대한항공은 외인 공격수 링컨이 공격성공률 32.43%로 저조, 13득점에 그쳤다.

득점 올린 모마
광주 | 연합뉴스

여자부 경기에서는 ‘디펜딩 챔프’ GS칼텍스가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을 가볍게 따돌리며 개막 2연승을 달렸다.

GS칼텍스는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페퍼저축은행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9 25-13 25-16) 승리를 거뒀다.

GS칼텍스는 외국인 선수 모마가 양 팀 최다인 21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공격성공률도 61.53%나 됐다. 강소휘도 11득점으로 뒷받침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엘리자벳이 19득점으로 분전했으나 전력 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GS칼텍스는 1세트에 서브 에이스 3개를 기록하는 등 초반부터 경기를 주도하면서 가볍게 승리를 따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