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전지현 "김은희 작가 작품 연달아 출연, 무한 영광"
    • 입력2021-10-13 14:25
    • 수정2021-10-13 14:2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지리산단체TVN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배우 전지현이 김은희 작가의 작품을 연달아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3일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

이날 전지현은 “오랜만에 드라마로 인사드린다.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역할이다”라고 운을 뗐다.

전지현은 앞서 넷플릭스 ‘킹덤’에 이어 ‘지리산’으로도 김은희 작가와 재회하게 됐다. 전지현은 “어느 배우가 김은희 작가님의 작품을 연달아 할 수 있을까 싶었다. 무한한 영광과 감사의 말씀 드리고 싶다. 배우로서 작가님의 대본을 봤을땐 디테일이 살아있어서 편했던거 같다”며 “아무렇지 않은 장면이라 생각했는데 하나 하나의 요소들이 길잡이 역할을 했다. 하나의 요소라고 생각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더 느끼게 된다. 역시 김은희구나 싶었다”고 극찬했다.

이어 주지훈도 “(김은희 작가님과)벌써 한 5년 정도를 계속 뵙고 있다. 이제는 추석에 만나는 이모 같다. 작업실도 옆으로 오셔서 자주 뵙고 있다. 작가님 기본적으로 글이 디테일하다. 지문이 엄청 많으시고 대본을 허투루 볼 수가 없다. 다음을 넘어갈 수가 없다. 어려운 장면을 편하게 써놓는 장점이 있다”며 “보는 시청자들은 재밌게 보는데 연기하는 사람은 막상 하기 전에는 이렇게 가는구나 했는데 막상 해보면 이승과 저승의 경계처럼 어떤 감정의 경계에 있는 신이 많다. 계속 연기가 는다”고 덧붙였다.

23일 오후 9시 첫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tvN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