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훈, 화천대유 초기 투자 연루 의혹…소속사 "확인 어려워"
    • 입력2021-09-28 11:51
    • 수정2021-09-28 11:4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박중훈2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배우 박중훈이 화천대유 초기 투자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8일 한 매체는 박중훈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초기 투자에 연루됐다며, 초기 운영 자금의 일부를 빌려줬다고 보도했다.

엠에스비티가 2015년 초기 운영 자금의 일부인 60억원을 빌려줬고, 이어 이 대여금을 투자금 131억원으로 전환하며 화천대유 사업부지 우선수익권을 얻었다고도 보도했다.

이 가운데 자금 출처 중 하나로 박중훈을 지목, 2015~2016년에는 20억원, 2017년에는 54억원을 각각 빌려줬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박중훈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개인적인 부분이라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