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신유빈, '한국탁구 전략종목' 혼합복식 첫 호흡 [아시아선수권]
    • 입력2021-09-15 15:17
    • 수정2021-09-15 15: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안재현
안재현. 대한탁구협회 제공
신유빈
신유빈. 대한탁구협회 제공

[스포츠서울|김경무전문기자] 한국 탁구 기대주 안재현(22·삼성생명)-신유빈(17·대한항공)이 처음 혼합복식에서 호흡을 맞춰 아시아 무대에 도전한다.

무대는 오는 28일부터 10월5일까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2021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다. 오상은-추교성 감독이 이끄는 한국 탁구 남녀대표팀은 16일 장도에 오른다.대표팀은 이 대회에 앞서 22~25일 같은 곳에서 열리는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스타 컨텐더에도 출전한다.

이번 대회에는 세계 최강 중국이 출전하지 않고, 일본도 2진급을 파견하는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때문에 한국팀은 금메달을 노리면서도, 안재현과 신유빈 등 젊은 선수들의 복식에서의 새 조합을 시험하는 데도 무게중심을 두고 있다. 한국 탁구는 지난달 도쿄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친 바 있어,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과 2024 파리올림픽에 대비해 가능성 있는 영건들의 국제경쟁력을 키워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

도쿄올림픽이 끝난 지 얼마 안 된 데다 이후 대표팀 합숙훈련이 이뤄지지 않아, 선수들이 이번에 좋은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그러나 이번 아시아선수권을 통해 모자란 국제경험을 축적하고, 경기를 통해 드러난 문제점을 보완해야 한다. 그래야만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 올림픽에서 메달을 기대할 수 있다.
전지희
전지희. AFP 연합뉴스
장우진
장우진. 연합뉴스
한국의 전략종목으로 떠오른 혼합복식에서는 이번에 대표팀 남녀 에이스인 장우진(26·미래에셋증권)과 전지희(29·포스코에너지)도 처음 호흡을 이뤄 출전한다. 대한탁구협회 관계자는 “올림픽 전략종목으로 금메달 획득을 위해 최강의 혼합복식 조합을 찾고자, 이번 아시아선수권에 장우진-전지희, 패기와 실력을 겸비한 막내 안재현-신유빈 조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남자대표팀은 정영식(미래에셋증권)이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겠다며 태극마크를 반납한 가운데, 장우진과 안재현, 이상수(삼성생명), 임종훈(KGC인삼공사), 조승민(국군체육부대)으로 구성됐다. 여자팀은 전지희를 비롯해 신유빈, 서효원(한국마사회), 이시온, 최효주(이상 삼성생명)가 나선다. kkm100@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