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3' 공개…삼성 폴더블폰과 불꽃 경쟁 예고
    • 입력2021-09-15 13:38
    • 수정2021-09-15 13: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USA APPLE EVENT <YONHAP NO-1239> (EPA)
애플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신형 ‘아이폰13’을 공개했다. 사진은 ‘아이폰13’ 프로.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김자영기자] 삼성전자와 애플이 하반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자존심 대결을 벌인다. 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 시리즈의 흥행 돌풍에 맞서 애플은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13’을 전격 공개했다. 양사는 모두 기술력에 자신감을 드러내며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어 향후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애플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신형 아이폰13을 공개했다. 그렉 조스위악 애플 부사장은 “아름다운 디자인과 업계 선도적 성능, 첨단 카메라를 비롯해 믿을 수 없는 내구성을 갖췄다”고 소개했다. 아이폰13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아이폰13 미니(5.4형) △아이폰13(6.1형)△아이폰13 프로(6.1형) △아이폰13 프로맥스(6.7형) 등 4개 모델로 출시된다. 디자인은 전작과 비교해 큰 변화가 없다. 앞면 상단에 검은색으로 움푹 파인 부분인 노치를 전작 대비 20% 가량 줄여 화면이 조금 넓어졌고 뒷면은 카메라 모듈이 커지고 미니·기본형 모델의 카메라 위치가 기존 세로에서 대각선으로 이동한 정도다.

대신 내부 설계를 전면 새로 디자인해 성능을 강화했다. 스마트폰의 두뇌에 해당하는 신형 칩 ‘A15 바이오닉’을 탑재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성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했다. 5㎚(나노미터) 기술에 150억개의 트랜지스터, 6코어 CPU(중앙처리장치), 5코어 GPU(그래픽처리장치) 등을 갖췄다. 신형 칩을 탑재해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간 통합성을 높여 배터리 수명도 최대 2시간 30분 늘렸다. 동영상 촬영에는 ‘시네마틱 모드’를 도입해 초점 변경만 하면 영화 같은 촬영도 가능하다. 또 프리미엄 모델인 프로 라인업에는 초당 프레임을 10㎐(헤르츠)에서 120㎐까지 바꾸는 가변 주사율이 적용됐다. 120㎐는 1초 동안 이미지를 최대 120장을 표현할 수 있어 매끄러운 화면 전환과 배터리 효율을 높여준다.

삼성 갤럭시 Z 폴드3_Z 플립3
삼성전자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 Z 폴드3’(왼쪽)와 ‘갤럭시 Z 플립3’.  제공 | 삼성전자

아이폰13은 다음달 8일 한국 시장에 공식 출시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가 지난달 출시한 폴더블폰 신제품 ‘갤럭시Z 폴드3’와 ‘갤럭시Z 플립3’와의 경쟁도 본격화 할 전망이다. 양사는 이미 양보없는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애플은 아이폰13 공개 행사에서 강화된 성능에 자신감을 보이며 모바일 칩 경쟁사인 삼성전자와 퀼컴을 공개적으로 저격했다. 애플은 “경쟁 제품보다 CPU는 50%, GPU는 30% 빠르다. 경쟁사는 아이폰 칩을 따라잡기에 급급하다. 심지어 2년전 출시한 칩과 비교해도 그렇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맞대응에 나섰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공식 트위터 계정인 ‘삼성 모바일 US’는 애플이 뒤늦게 주사율 120㎐를 채택한 것과 관련해 ‘우리는 이미 주사율 120㎐ 적용한지 꽤 됐다. 우리만 데자뷔라고 느끼는 거 아니죠?’라고 지적했다. 또 애플이 아직 폴더블폰을 출시하지 않은 것을 겨냥한 듯 ‘반으로 접혔으면 더 멋있었을텐데’라며 아이폰13을 조롱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업계는 삼성전자의 ‘폴드3’와 ‘플립3’의 흥행 돌풍을 애플의 아이폰13이 잠재울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폴드3’와 ‘플립3’는 예상을 뛰어넘은 판매량으로 하반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지난달 17∼23일 일주일간 실시한 사전예약에서 약 92만대의 실적을 거뒀다. 중국에서는 사전예약 약 100만대, 인도에서는 지난해 ‘갤럭시노트20’의 사전예약 판매량보다 2.7배 많은 예약판매량을 기록했다.

sou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