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이정재 "트레이닝복 입고…그 동안 이미지와 달라 한참 웃었다"
    • 입력2021-09-15 11:27
    • 수정2021-09-15 11:2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오징어게임 이정재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이정재가 ‘오징어게임’에서 달라진 자신의 모습을 보고 한참을 웃었다고 털어놨다.

15일 오전 11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황동혁 감독이 참여했다.

이정재는 기훈 역할을 맡았다. 그는 “낙천적이지만 고민이 많다. 병든 모친을 모시고 살아서 상금이 걸린 게임에 참여하게 됐다. 게임장에서 만난 사람들과 친하게 지내고 게임도 같이 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변신까지는 아니고. 저도 홍보를 해야하니 영화를 봤다. 그런데 내 모습을 보고 한동안 너무 웃었다”고 말했다.

사회자 박경림은 “그동안에 봤던 나의 모습을 연상이 안 됐을 것 같다”면서 “트레이닝 복 등을 입었다”고 덧붙였다.

황동혁 감독도 “(이정재 씨는)항상 너무 멋있게 나오신다. 망가트려보고 싶은 못된 마음이 들었다. 멋진 연기를 하실 때도 인간미가 있어서 그걸 조금 드러내보면 어떨까 싶어 이정재 씨와 함께 했다”고 했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은 오는 17일 공개된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넷플릭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