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MEC로 ‘자율주행 로봇’ 실증 성공
    • 입력2021-09-14 10:37
    • 수정2021-09-14 10:3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210914_103521200
MEC에 탑재된 자율 주행 엔진을 통해 LG전자 배송로봇들이 음료를 서빙하는 모습.  제공 | LG유플러스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LG유플러스가 아마존웹서비스(이하 AWS) 클라우드 기반 5G 코어망 일체형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를 활용하는 자율주행 로봇 실증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MEC는 고객과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이고 초저지연을 구현하는 5G 핵심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에 기업고객에게 보안이 강화된 안정적 5G 네트워크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코어망과 서비스를 일체형으로 제공하는 구축형 프라이빗 MEC에서 로봇을 실증했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로봇이 배달·호텔·방역·안내 등 다양한 업무에 활용되기 위해선 가격과 전력소비량을 낮추는 것이 관건이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클라우드 로봇(브레인리스 로봇)’은 주로 LTE(롱텀에볼루션) 이동통신을 통해 구현됐다. 하지만 높은 지연시간 때문에 즉각적인 위험감지와 장애물 회피 등 안정적인 주행이 어려웠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LG전자 R&D센터에서 AWS 클라우드 기반 5G 코어망과 LG전자의 로봇서비스를 통합 수용한 일체형 MEC를 통해 클라우드 로봇의 안정적인 자율주행 실증에 성공했다. 이번 실증에서 클라우드 로봇에는 LG전자가 개발한 5G SA(단독모드) 산업용 단말이 장착됐다. 이 로봇은 건물 벽이나 출입문 등 주변 환경을 측정해 지도를 생성하고, 움직이는 장애물을 인지해 회피하는 등 주변상황에 즉각 대응했다.

또한 MEC에는 클라우드 로봇의 주행엔진이 탑재돼 안정적인 자율주행을 지원했다. 클라우드 로봇이 보내온 대용량의 영상 등 센서데이터는 실시간으로 MEC플랫폼에 전송·처리됐고, 일반 로봇과 대등한 자율주행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연산량을 50% 이상 절감할 수 있었다. 여기에 MEC에 탑재한 군집제어 알고리즘을 통해 다수의 로봇을 관제해 협동 작업도 수행했다. LG유플러스와 LG전자는 이번 실증을 계기로 비대면 서비스가 확대될 산업을 겨냥해 상용화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배은옥 LG유플러스 클라우드기술담당(상무)은 “LG유플러스는 MEC 전국망 구축, 표준화 활동 등 인프라 구축은 물론 다양한 실증 사례를 발굴하며 MEC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MEC와 로봇의 결합이 병원, 호텔, 식당 등 다양한 장소에 도입돼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승민 LG전자 로봇선행연구소장(상무)은 “클라우드 컴퓨팅을 활용해 로봇 내 연산량을 줄이면서 멀티로봇 군집제어와 안정적 주행이 가능함을 확인했다”며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로봇자동화솔루션을 개발해 스마트팩토리 및 상업용 서비스 로봇 분야 등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km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