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협박녀, 걸그룹 글램 다희로 밝혀져…'충격'
    • 입력2014-09-02 14:48
    • 수정2014-09-02 14: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걸그룹 글램 다희. 출처 | 글램 공식 페이스북


글램, 다희, 글램 다희


배우 이병헌을 협박한 20대 여성 중 한 명이 걸그룹 글램(GLAM) 멤버 다희로 밝혀졌다.


1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공갈미수 혐의로 A씨(21·여)와 B씨(25·여)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이병헌과 함께 술을 마시며 음담패설을 나눈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뒤 50억 원을 주지 않으면 온라인상에 유포하겠다고 이병헌을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병헌을 협박한 여성 중 한 명이 걸그룸 글램 멤버 다희인 것으로 밝혀졌다. 다희는 경찰 조사에서 이병헌을 협박하고 금품을 요구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다희와 모델로 알려진 B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다희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현재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사생활적인 부분이라 자세한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조심스러워했다.


다희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희, 진짜야?", "다희, 설마", "다희, 왜그랬지", "다희, 겁도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new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