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시조새, 브라질 논란 사과 "재미 주려고 간 것…나라망신 죄송"(종합)
    • 입력2021-02-24 10:21
    • 수정2021-02-24 10: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J시조새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브라질 현지에서 물의를 일으킨 인터넷 방송플랫폼 아프리카TV의 BJ시조새가 사과했다.

BJ시조새는 24일 아프리카TV 개인 채널을 통해 사과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나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파장이 너무 커지는 것 같아 이야기를 드려야 할 것 같았다. 구속될 수도 있고 어떻게 될지는 솔직히 모르겠다”고 밝혔다.

BJ시조새는 앞서 이달 초 브라질로 여행을 떠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여행을 강행해 문제를 일으켰다. 그는 브라질 유명 관광지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방송하는가 하면, 현지 여성 몰카와 지역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BJ시조새는 “브라질 갔을 때 내가 잘못한 거 싹 다 인지하고 있다. 나는 우선 일반인이지 않고 BJ이기에 재미를 주고자 갔다”며 브라질행 경위를 설명했다.

여성 몰카와 관련해 BJ시조새는 “지금 몰카 얘기가 많이 나오는데 어떻게 설명해야할지 모르겠다. 장면을 설명하자면, 누워서 휴대전화를 보는 장면이었다. 그때 당시 방송을 보고 계셨던 분들도 있는데 그건 진짜 몰카가 아니고 내가 일부러 여자 엉덩이를 보려고 한 상황은 아니”라며 “이 장면은 실수로 그랬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여성의 신체에 관해 언급한 부분도 언급했다. BJ시조새는 “‘몸매 예쁘시다’하고 (카메라를) 앞으로 비추면서 다녔는데, 솔직히 여성분께서 몸매가 예쁘시길래 비췄다. 변명은 아니지만 그건 내 잘못이 맞다. 솔직히 말하자면 억지로 이렇게 해서 재미주려고 한 게 아니고 카메라를 들고 앞에 찍고 있었는데 잠깐 비추고 그렇게 했는데 이건 내 잘못이 맞는 것 같다. 억지로 찍은 건 아니”라고 밝혔다.

한 개인의 일탈로 브라질 현지 교민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BJ시조새의 일탈 영상은 국내 거주 중인 브라질인에게도 퍼지면서 논란됐고, 브라질 상파울루 한국 총영사는 공개 입장문을 통해 유감을 표명했다.

BJ시조새는 “오늘 방송으로 파장이 커질 수도 있다. 풀영상은 대사관님께서 지우라고 해서 바로 지웠다. 다시보기가 피해될 수 있기에 증거인멸은 절대 아니다. BJ로서 너무 큰 욕심에 잘못을 한 것 같다. 재미를 주려고 간 거고, 재밌게 논 적도 많다. 솔직히 그렇게만 논 것도 아니고 브라질 사람들과 재밌게 논 적도 많다”라며 울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내가 억지로 성범죄를 저지른 건 아니다. 나라망신 시켜서 정말 죄송하다. 파장이 너무 커지는 것 같아 미리 말씀드리려고 왔다. 연기하는 거 아니다”라고 눈물 흘렸다.

BJ시조새는 현재 귀국해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