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전진♥ 류이서 '멘붕' 이겨낸 카메오 대성공 "1일차 신인배우 맞아?" 감탄[SS리뷰]
    • 입력2021-02-23 07:00
    • 수정2021-02-23 0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연일 화제몰이 중인 SBS'펜트하우스'에 카메오로 출연한 가수 전진-류이서 부부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SBS'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에서 전진 부부는 아침부터 연기연습에 한창이었다. 요즘 '펜트하우스' 주단태에 푹빠진 전진은 검정 터틀넥을 입고는 "류이서 어딨어? 나만 개똥 치우라는 거야?"라며 소리를 지르며 등장했다.


소파에 앉은 류이서의 멱살까지 쥔 전진의 불꽃 연기혼에 류이서는 해맑은 얼굴로 "당신은 인간쓰레기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아침부터 '펜트하우스'를 열혈 시청하던 이들 부부는 출연을 앞두고 긴장을 호소했다.


과거 MBC'논스톱4'에 출연했던 나름 연기선배 전진은 류이서에게 연기지도를 하더니 극중에서 변호사 이규진으로 출연 중인 봉태규에게 전화했다.


두 사람의 걱정에 봉태규는 "배우들도 다 긴장한다. 너무 걱정할 필요없다"면서 상대역이 김소연이라는 말에 "너무 잘됐다. 흔들림 없는 연기를 하는 분이라 잘 할 수 있을 거다"라고 격려했다.


하지만 봉태규의 말에 긴장이 풀린 것도 잠시 전진의 휴대폰에 도착한 대본에 대사가 2개나 있다는 사실에 류이서의 눈은 동그래졌다. 전진은 "내가 회장이고 자기가 회장부인이야"라고 말했고 실제 공개된 대본에는 류이서에게 상당한 대사가 분배된 상태였다.


극중 천서진(김소연 분) 독창회에 찾아온 한인회장 부부로 등장해 꽤나 긴 대사를 소화해야하자 류이서는 "눈밑이 떨린다"며 긴장했다.


마침내 촬영 당일, 시즌2의 서막을 여는 장면인 만큼 천서진의 독창회 촬영장은 화려하고 웅장하게 꾸며져 전진 부부를 압도했다. 귀빈의상을 입고 등장한 전진 부부는 메이크업을 받으면서도 손에서 대본을 놓지 못했다.


이윽고 기다렸던 '펜트하우스'의 히로인 김소연이 등장했다. 과거 SBS인기가요 MC를 맡았던 김소연과 전진은 반갑게 인사했다. 긴장한 류이서를 위해 직접 대사를 맞춰준 김소연은 폭풍칭찬으로 류이서의 긴장을 풀어줬다. 촬영 직전인데도 직접 대사까지 맞춰준 김소연의 배려심에 MC들은 "역시 천사표"라며 감탄했다.


본격적으로 촬영이 시작되고 긴장했전 전진 부부는 카메라 속에서 편안하고 자연스런 모습을 선보여 찬사를 받았다. 장장 4시간이 이어진 촬영에서 박수씬을 소화한 두 사람은 무릎통증과 싸워야했다.


드디어 김소연과 전진 부부가 만나는 대사 장면 촬영이 시작됐다. 하지만 현장에서 갑자기 감독의 요청으로 대본이 수정되면서 두 사람은 멘붕에 빠졌다. 수백명의 이목이 집중된 상황에서 긴장한 두 사람의 실수가 연발됐고, 김소연은 류이서를 토닥이며 응원했다.


다소 긴 대사를 소화해야하는 류이서는 NG가 이어지며 결국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부담감을 이겨내고 멋지게 대사를 마무리했다. 신은정은 "너무 톤이 좋다. 정말 잘하네요"라며 감탄했고, 서장훈도 "저 정도면 뭐 훌륭하네"라며 놀라워했다.


긴장한 류이서의 눈물이 글썽한 가운데 전진은 아내를 꼭 껴안고 기뻐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SB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