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빔 입고 떡국 먹어요' 반려동물 명절 상품 인기
    • 입력2021-02-03 14:09
    • 수정2021-02-03 14: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마켓컬리
  제공 | 마켓컬리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펫팸족’(펫과 패밀리를 합한 신조어)이 늘어나면서 설 명절을 앞두고 반려동물을 위한 상품을 찾는 소비자도 많아지고 있다. 특히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가 내려지면서 설에도 가족과 친지들이 모이지 못 하게 되면서 사람 대신 반려동물 관련 명절 선물, 관련 용품 판매량이 늘고 있다.

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 통합 온라인몰인 SSG닷컴에서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반려동물용 한복과 장난감 매출이 직전 2주 대비 각각 50%, 34% 뛰었다. 같은 기간 반려동물용 간식과 영양제 매출은 12.8% 증가했다. 반려동물의 건강 관리와 면역력 향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절과 눈, 치아 등 특정 부위에 대한 효능을 강조한 상품의 수요가 늘었다.

웰니스 제품 전문 유통 기업 아이허브에서도 반려동물 관련 상품 매출이 늘고 있다. 특히 반려동물 제품 가운데 영양제, 츄어블 비타민, 발바닥 밤 등이 인기다. 반려동물용 위생 전자기기도 매출이 늘고 있다. 쿠쿠전자의 펫 브랜드 넬로의 ‘펫 에어샤워&드라이룸’은 반려동물의 털에 붙은 미세먼지와 오염물질을 에어샤워로 털어내는 제품을 선보였다. 반려동물이 마시는 물의 부유물과 잔류염소를 제거하는 기능을 갖춘 ‘펫 스마트 급수기’는 월 평균 두자릿수 판매량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

명절에 귀향 대신 집에서 반려동물과 시간을 보내는 소비자들을 겨냥한 선물도 출시되고 있다. 편의점 CU는 반려동물 간식과 함께 반려견과 반려묘를 위한 장난감을 동봉한 강아지·고양이 집사팩 2종을 출시했다. 한국야쿠르트도 설 명절 기획전을 준비하며 반려동물 상품을 출시했다. ‘잇츠온 펫츠’ 브랜드 수제간식과 스낵볼 등 총 7종을 스낵박스에 담아 판매한다. 마켓컬리는 반려동물이 먹어도 되는 재료로 만든 동그랑땡과 유과, 화과자 등을 담은 설 간식 세트를 선보였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반려동물과 함께 설 상차림을 즐길 수 있다. 보자기로 상품을 포장해 명절 분위기를 더했다”고 말했다.

롯데온은 반려견 전용 떡국 상차림 등 밀키트와 붕어빵 쿠키, 에그타르트 등 특별 간식 상품을 준비했다. 한복 뿐만 아니라 귀도리, 노리개 등 액세서리도 구매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강남점 본관 1층 반려동물 전문 컨설팅 스토어 ‘집사’ 매장에서 ‘반려동물 맞춤 한복’ 임시 매장을 운영하기도 했다. 저고리와 치마, 배자 등 다양한 한복과 머리핀, 노리개 등의 반려견 전용 액세서리 등을 판매했다. 반려동물 설 선물 세트 6종 가운데 2종은 출시 이틀 만에 준비 물량이 완판됐다.

롯데온 관계자는 “추석 연휴가 포함된 지난해 9월 반려동물용품 매출은 전년 동월보다 21.8% 증가했고 영양제와 의류는 각각 41.6%, 60.3% 뛰었다. 명절 연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이번 설에도 반려동물을 위한 소비가 늘 것”이라고 말했다.
vivid@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