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조혜련 子 "사춘기 시절 부모님 이혼 때문에 엄마 미워했다"
    • 입력2021-02-02 00:09
    • 수정2021-02-02 00:0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신박한 정리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조혜련의 아들이 엄마와 사춘기 시절 싸웠던 기억을 떠올렸다.

2일 오후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조혜련의 집 정리 모습이 그려졌다.

조혜련의 아들 우주는 자신의 방을 둘러보다 사춘기 시절 엄마 조혜련과 싸운 기억을 떠올렸다. 우주는 “사춘기 때는 (부모님의 이혼 때문에) 엄마랑 거리를 두고 싶었다. 어렸을 때 아픔 때문에 어머니를 미워했고 많이 싸웠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우주는 나중에 조혜련을 이해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우주는 “나중에는 아들로서 이해됐다. 엄마가 아니라 한 사람을 봤을 때도 대단한 사람인 거 같다. 그렇게 힘든데도 안 쓰러지고 온 것 아니냐. 지금도 나이 있는데도 공부하려는 거 보면 존경스럽다. 내 엄마여서 자랑스럽다”라고 진심을 표현했다.

조혜련은 이런 아들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조혜련은 “아이들은 건강한 가정에서 자라야 하는데 아이들이 선택할 수 없는 결과를 안겨줘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tvN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