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100차례 이상 고친 성형 중독 10대 소녀 [B급통신]
    • 입력2021-01-26 08:41
    • 수정2021-01-26 10: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성형 중독 소녀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성형 중독으로 건강까지 문제인 중국 10대 소녀가 주목받는다.

24일(현지시간) 일본 출판사 고단샤의 온라인 잡지 ‘쿠리에 자폰’를 통해 반복된 성형 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이 감퇴 중인 16세 중국 여학생 저후추나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저후추나는 13세 당시 신체적으로 모두 성장하지 않은 미성년자였지만 성형 수술을 감행했다. 급기야 그는 3년간 400만 위안(약 6억 7000만원) 이상을 들여 100차례 이상 시술을 받았다. 이 때문에 그는 ‘중국 최연소, 시술 횟수 최다 성형 마니아’라는 타이틀로 주목을 받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30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성형 중독 소녀
저후추나가 성형 중독에 이른 건 어린 시절 남학생들로부터 모멸적인 외모 비하를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눈두덩이 절개, 귓바퀴 연골이식으로 코 성형, 자가 지방 주입을 통한 가슴 확대 등 전신 성형을 반복했다.

더구나 문제는 수술 때마다 마취약을 투여하기 때문에 잦은 성형 수술로 기억력 감퇴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 이에 따라 그의 기억 장애와 인지 기능 장애 등 부작용이 걱정되는 상황이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