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호 정홍일 '못다핀 꽃한송이'…김수철 "평생 한길 간다는 의미"[SS쇼캠]
    • 입력2021-01-25 10:40
    • 수정2021-01-25 10:4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글 배우근기자·영상 조윤형기자]싱어게인(JTBC)'톱10' 결정전에서 29호 가수 정홍일은 김수철의 '못다핀 꽃 한 송이'를 불렀다. 록스피릿에 진정성이 더해지며 올어게인을 받았다. 20년간 음악 외길을 걸어온 로커의 절절함이 감동의 무대를 이끌어냈다.

원곡자인 김수철은 어떻게 봤을까. 서울가요대상 심사위원장으로 최근 스포츠서울 본사를 찾은 김수철은 "미리 연락을 받았다. 부르고 싶다고 해서 하라고 했다. 반응이 좋았다고 들었다. 후배들이 나의 노래를 리메이크 할 때 기분이 좋다"라고 방싯했다.


못다핀 꽃한송이는 시대별로 특별한 의미를 품은〈 명곡이다. 김수철은 "대학 4학년 때 작사작곡했다. 한 호흡으로 평생을 가는 사람의 이야기다. 그래서 시대에 따라 해석이 각자 다를 수 있지만, 평생 한 길을 가겠다는 내 의지가 담겨있다"라고 설명했다.


한 호흡으로 평생을 가면 꽃을 피울수 있을까. 김수철은 "잘 모르겠다. 나도 아직 안피어서…"라고 겸손해 했다. 여전히 한눈팔지 않고 음악의 길을 가고 있다는 대답이다.


kenny@sportsseoul.com


사진 | 조윤형기자 yoonz@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