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렌 페이지, 트랜스젠더 커밍아웃 "나를 엘리엇으로 불러줘"[할리웃톡]
    • 입력2020-12-02 07:00
    • 수정2020-12-02 07: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FILE) CANADA PEOPLE LGBTQ
커밍아웃 한 엘렌 페이지. 토론토 | EPA연합뉴스
FILES-ENTERTAINMENT-CINEMA-PAGE
엘렌 페이지. 토론토 | 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할리우드 배우 엘렌 페이지(33)가 트랜스젠더라며 커밍아웃했다.

엘렌 페이지는 2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그는 “내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밝힌다. 나를 부를 때 He 또는 They를 사용해달라. 그리고 앞으로 내 이름은 엘리엇 페이지”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014년 동성애를 커밍아웃한 엘렌 페이지는 2018년 엠마 포트너와 결혼했다. 엘렌 페이지는 “나는 내가 트랜스라는 것을 사랑한다. 내가 이상하다는 것을 사랑한다. 내가 누구인지 완전히 포용할수록 나는 꿈을 꾸고 마음이 커지고 더 번창한다”라고 밝혔다.

특히 엘렌 페이지는 같은 처지의 트랜스젠더를 위해 목소리 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우리는 이런 공격에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최소 40명의 트랜스젠더가 살해된 통계를 게재했다. 그는 “세상을 더 좋게 바꾸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엘렌 페이지는 영화 ‘엑스맨’ ‘인셉션’ ‘주노’ 등을 통해 국내에 얼굴이 알려진 할리우드 배우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