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악뮤·트레저→스태프, 전원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공식]
    • 입력2020-12-01 12:28
    • 수정2020-12-01 12: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악뮤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 악뮤와 트레저, 이들과 동행한 스태프 모두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1일 YG엔터테인먼트는 “악뮤(AKMU)와 트레저 그리고 이들과 동행했던 스태프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12월 1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YG는 소속 아티스트 팀들의 이상 증상이나 검사 통보를 받은 적이 없지만 지난 11월 28일과 29일 음악방송에서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습니다”라며 “걱정해주신 팬분들과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헌신 중인 의료진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트레저11
또 “앞으로도 당사는 아티스트 및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하고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 예정된 스케줄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30일 업텐션 멤버 비토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지며, 지난 주말 MBC ‘쇼!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등 음악방송 스케줄이 겹쳤던 타 가수들과 스태프 역시 코로나19 검사에 응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