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날잡은 함마님, 눈치없는 남편과.." 침실콩트 불사, 왜 이러나.
    • 입력2020-11-29 10:06
    • 수정2020-11-29 11:0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다이어트 약재 판매를 위해 자신의 SNS에 침실 콩트까지 올려 눈길을 끌었다.


28일 함소원은 자신의 SNS에 야시시한 침실 가운을 입고 카메라를 들고는 남편을 유혹하는 연출을 한 뒤 남편이 권하는 약재를 마시는 내용으로 영상을 마무리했다.


함소원이 남편 진화를 "라꽁"이라고 부르며 "빨리"라고 말하며 투정을 부리자 옆에서 머리만 보이는 진화는 "나 졸려서"라며 철벽을 친다.



이에 함소원은 "날잡은 함마님 눈치없는 남편과 오늘밤 어찌될지....."라며 재차 자신의 제품을 홍보했다.


재밌다는 의견도 있는 반면 너무 과하다는 반응도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그만 좀 해라" "왜 이러시나" "말하는게 이상해요" 라는 반응이었다.


한편 함소원은 진화, 딸 혜정 등과 함께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함소원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