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SNS 라이브 방송한 美 40대 남성의 최후 '3명 사망'
    • 입력2020-10-30 13:18
    • 수정2020-10-30 13:1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10-30 13;13;24
출처 | KRRC 보도 화면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술 마시면 운전 잘한다더니…

미국에서 음주 운전을 과시하다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30일 미국 ‘폭스뉴스’와 영국 ‘데일리 메일’ 등에 따르면 미국 카밀로 모레존(47)은 지난 25일 오전 7시 47분께 텍사스주 휴스턴 저지 마을에서 조수석의 여자 친구를 포함해 다른 3명을 태우고 운전 중 음주하는 장면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생중계했다. 조수석에 탔던 여자 친구 레오스베르크스 곤잘레스(35)는 운전대를 잡고 술 마시는 남자친구의 촬영을 도왔다.

2020-10-30 13;12;30
특히 모레존은 “술을 마시면 운전이 더 잘 된다”고 과시했다. 그러나 6분여 뒤 생중계는 끝났다. 앞서가던 픽업트럭을 들이받았던 것이다. 이 때문에 모레존의 차에 탔던 동승자 3명은 즉사했다. 사고의 원흉을 제공한 운전자 모레존만 생존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모레존에 의해 뒤에 받히는 사고를 당한 픽업트럭 운전자도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피해자의 픽업트럭은 파손 정도가 심하고 뒤집어졌다. 모레존의 승용차 역시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반파됐다.

이번 사고로 3명의 사망과 2명의 중상자가 발생했다. 모레존은 ‘음주운전 치사상해’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 결과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최대 징역 80년형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