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만장' 서동주 "부모의 이혼, 혼란스러웠지만 이해하려 노력" 솔직+당당함 시청자 울려
    • 입력2020-10-30 08:47
    • 수정2020-10-30 08:4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방송인 겸 변호사 서동주가 부모 서세원 서정희의 이혼을 둘러싸고 힘들었던 심경을 방송에서 고백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서동주는 지난 29일 방송한 EBS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이하 '파란만장')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부모의 이혼으로 아픔을 겪고 있는 자녀의 이야기에 "철이 너무 들어 마음이 아프다. 저도 그렇지만 철들지 않은 모습으로 어린 시절을 보낼 수 있었을텐데 그렇지 못해 안타깝다"며 "철든 건 좋은데 그만 들었으면 좋겠고 마음 편히 지냈으면 좋겠다"며 따뜻하게 위로했다.


MC 이재용이 서동주에게 "어렸을 때 부모님이 자주 싸웠느냐"라며 묻자 서동주는 "(부모님이) 많이 싸우셨다. 지우려고 해도 지울 수 있는 모습이 아니다. 부모님도 그때 당시 상황에 의해, 성격의 다름으로 인해 싸우는 모습을 보인게 아닌가 생각한다. 이렇게 생각하지 않으면 굉장히 슬퍼진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부모 서세원 서정희의 이혼의 아픔을 겪었던 그는 "내가 미국에 있을 때였다. 부모님의 이혼 보도로 시끄러워도 내 이름을 검색 안 하면 괜찮았다. 하지만 엄마와 동생이 걱정됐다. 특히 엄마가 병원에 있다고 하니까 너무 걱정됐다. '잘못된 선택을 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에 주말마다 엄마를 보러 미국과 한국을 오갔다"고 털어놨다.


아버지 서세원과의 관계에 대해 "가족 중에 내가 가장 아빠랑 친했다. 영화나 독서 같은 취미도 아빠와 비슷했다. 어떻게 보면 엄마 편을 든 것인데 그래서 아빠와 대화를 많이 못했다. 아빠는 내게 화가 많이 나 있었고 이후로 오랫동안 대화가 단절됐다"고 덧붙였다.


서동주는 앱 개발을 꿈꾸는 출연자에게는 어려움이 생기면 변호사로서 실질적인 도움을 주겠다고 약속해 의리있는 언니같은 면모로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부모의 이혼 당시 심경에 대해 "혼란스러웠지만 어른이 된 후 이해하려 노력했다"며 꾸밈없이 이야기를 하거나, 어머니 서정희의 홀로서기에 힘을 보태며 이혼 선배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고 말하는 등 방송 내내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진심을 전했다.


한편 서동주는 변호사를 비롯해 방송 및 SNS 등에서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hj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