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패치, 찬열·로제 합성사진에 "법적 책임 물을 것"
    • 입력2020-10-29 11:23
    • 수정2020-10-29 11: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찬열 로제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연예매체 디스패치가 그룹 엑소 찬열과 블랙핑크 로제 합성사진 논란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라고 밝혔다.

디스패치는 29일 공식 SNS를 통해 “아이돌 합성 사진에 디스패치 워터마크를 붙여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선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어 “또 디스패치를 사칭해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엑소 찬열과 블랙핑크 로제의 데이트를 포착한 듯한 디스패치 사진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졌으나 이는 합성사진으로 밝혀졌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