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땐 화목했는데…세번째 이혼한 이아현, 2년 전 가족방송 재조명
    • 입력2020-10-28 07:23
    • 수정2020-10-28 07: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아현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배우 이아현(48)이 재미교포 사업가 이모 씨와 이혼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아현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지난 27일 “두 사람이 이혼한 게 맞다”고 밝혔다.

이아현은 1997년 결혼한 후 3개월 만에 이혼했고, 두 번째 결혼 때는 두 딸을 입양했으나 2011년 갈라섰다. 2012년 만난 세 번째 남편 이 씨와도 8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두 딸은 이아현이 계속 기르고 있다.

앞서 이아현은 지난 2018년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 전 남편 이 씨, 두 딸과 함께 방송에 출연했던 바 있다. 당시 이아현은 행복한 가정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면서 “제일 좋은 피난처이다. 두 딸은 내가 가장 지치고 힘들때 함께 있어준 소중한 존재다. (남편은) 긍정적이다. 제가 아이들 혼낼 때도 옆에서 중재해주고 그런다”고 밝혔던 바 있다.

단란한 가정을 보여줬던 이아현이 갑작스럽게 세번째 이혼 사실이 밝혀지면서 팬들도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이아현은 1994년 데뷔해 영화, 드라마, 예능 등에 출연했다.

doku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