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레이·주결경, 中출신 아이돌 항미원조 기념 논란[SS초점]
    • 입력2020-10-27 06:00
    • 수정2020-10-27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중국 아이돌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중국 출신 K팝 아이돌들이 6·25 전쟁 참전을 의미하는 ‘항미원조’를 기념해 논란이다.

최근 엑소의 레이, 에프엑스 출신 빅토리아, 프리스틴 출신 주결경를 비롯해 우주소녀 성소, 미기, 선의 등이 연달아 SNS에 ‘항미원조’ 작전 70주년을 기념한다는 해시태그가 포함된 게시글을 올렸다. 이들은 지난 23일 중국 소셜미디어인 웨이보에 “역사를 기억하고, 영웅에게 경의를 표한다”는 취지의 글이나 중국 CCTV의 관련 웨이보 게시물을 함께 업로드하며 ‘항미원조’를 기념했다.

엑소의 중국인 멤버인 레이는 웨이보에 “영웅은 영원히 잊히지 않는다”며 ‘지원군(중공군)의 항미원조 출국 작전 70주년 기념’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하지만 ‘항미원조’는 6·25 전쟁 당시,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왔다는 것을 의미해 논란이 야기됐다.

자국민으로서는 문제될게 없지만 이들이 가수의 꿈을 이루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지금의 위치에 오를수 있게 한 곳이 한국이라는 점이고 K팝 아이돌 출신이기 때문이다. 데뷔 후부터 K팝 아이돌로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아왔고 그만큼의 부와 명예도 쌓아온만큼 공개적으로 ‘항미원조’를 기념하는 건 K팝 아이돌로서는 모순이자 역사왜곡이라는 지적과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급기야 이들에 대한 퇴출 청원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역사를 왜곡한 이들의 한국 활동을 제재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하면서 해당 이슈는 여전히 뜨거운 감자다. 일각에서는 SNS는 개인의 공간으로 표현의 자유를 인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사실상 위에 언급된 아이돌들은 현재는 한국에서 보다는 중국에서 활동하는 경우가 더 많기에 크게 예민할 필요가 없다는 것. 하지만 현재의 활동 반경을 떠나 가수의 꿈을 이루게 해준 한국에 대한 예의는 아니었다는 여론이 더욱 거세지면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다국적 아이돌그룹이 늘어날수록 나라간의 역사관으로 문제가 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며 “실제로 국내 정서에서는 받아들이기 힘든 부분도 있었고, 때론 오역으로 인해 이슈가 더 커질 때도 있었다. 물론 좀 더 객관적으로 보는 시각도 필요하지만, 역사관을 중시하는 국내 정서상 이러한 논란과 문제들은 더욱 조심해야할 부분”이라고 귀띔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SM엔터테인먼트, 주결경SNS, 성소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