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김수찬 "미혼모였던 어머니 혹시 몰라 유언까지 남기셔"
    • 입력2020-10-26 13:20
    • 수정2020-10-26 13: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수찬
[스포츠서울 이선율기자]‘트로트돌’ 김수찬이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 어디에서도 밝히지 않았던 가족사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26일 방송되는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김수찬, 노지훈, 류지광이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전한다.

김수찬은 긍정적인 성격과 남다른 귀티로 태생부터 금수저일 것이라는 주변의 생각과 달리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고백한다. 그는 “어머니가 스무 살에 미혼모의 몸으로 날 낳으면서 혹시 몰라 유언까지 남기셨다”며 가슴 아픈 가족사를 밝힌다. 이어 “내 머리가 커서 4.2kg 우량아로 태어났다”라고 덧붙였다.

또 ”반지하에 살았지만 우리는 행복했다”면서 “비가 많이 와 집에 물이 넘치면 어머니와 누가 물을 더 많이 푸는지 내기를 했다”고 밝히며 어머니에게 긍정적인 성격을 물려받았다고 고백했다.

김수찬은 “고1 때 1년 동안 편하게 지내기 위해 담임선생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다. 그 일을 계기로 트로트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됐다”고 말한다. 이후 그는 인천 청소년가요제 대상,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을 연달아 수상하며 트로트 신동으로 화제를 모았고 지금은 트로트 대세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노지훈
또 이날 트로트 대디 노지훈이 전도유망한 축구선수 시절을 거쳐 솔로 가수로 데뷔, 트로트 남신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회상한다.

노지훈은 과거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현재 글로벌 아이돌인 방탄소년단과 함께 숙소 생활을 했다고 밝힌다. 그는 “비 선배님 같은 솔로 가수가 되기 위해 BTS 숙소를 나왔다”며 못내 아쉬운 마음을 전한다. 하지만 곧이어 “BTS는 지금의 조합이 딱 좋은 것 같다”며 훈훈하게 마무리를 한다.

노지훈은 솔로 데뷔를 했지만 긴 무명 시절을 겪으면서 슬럼프가 찾아왔다고 고백한다. 그는 “무대에 너무 서고 싶었지만 그럴 기회가 없었다, 내가 가수를 계속해야 하나 수백 번 고민했다”며 가슴 아픈 과거를 털어놓는다.

또 노지훈은 슬럼프를 극복하고 댄스 가수에서 트로트로 전향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그는 “무속인 삼촌이 트로트가 유행하기 훨씬 전부터 트로트를 해보라고 추천해줬다”고 말했다. 또 “처음에는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지만 나중에는 트로트의 매력에 빠져버렸다”고 말했다.
melod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