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하나 죽길 원하는 걸까"…정배우, 로건 몸캠 피싱 사진 공개로 역풍
    • 입력2020-10-15 08:20
    • 수정2020-10-15 08:5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004674672_001_20201015074301409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유튜버 정배우가 웹 예능 ‘가짜 사나이2’ 교관 로건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다.

정배우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생중계를 통해 한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중요 부위가 가려진 상태였지만 얼굴과 신체 일부는 그대로 시청자들에게 노출됐다. 정배우는 사진 속 인물에 관해 “로건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고 주장했다.

연일 ‘가짜 사나이2’ 교관 정은주, 로건에 관해 폭로하는 내용으로 방송 중인 정배우는 이날도 이목을 끌어모으기 위해 더 자극적인 콘텐츠를 다뤘다. 그

러나 몸캠 피싱 사진을 본 시청자들이 반발하자 정배우는 “공개하기 전 변호사와 상의를 거쳤는데, 이미 인터넷에 유출돼 있던 사진이기에 (공개해도) 상관없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방송이 종료된 뒤에도 온라인 상에서는 정배우의 방송 기획, 진행 등의 문제를 지적하는 반응이 빗발치고 있다.

0004759640_001_20201015075347738

한편 ‘가짜 사나이’ 시리즈를 제작하는 피지컬 갤러리의 김계란은 15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 걸까”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해당 글은 자신의 얼굴을 띄워놓고 신원 제보를 받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대한 문제 지적이기도 했지만 정배우가 다룬 콘텐츠에 대한 지적과 다를 게 없었다.

사진 | 정배우, 김계란 SNS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