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과 악몽의 2회, 홈런 2개 맞고 1.2이닝 7실점 조기강판[류현진 선발]
    • 입력2020-10-01 06:06
    • 수정2020-10-01 06:1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lue Jays Marlins Baseball
토론토 류현진. 마이애미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올해 최악의 경기가 포스트시즌에서 나왔다. 무려 8개의 안타, 홈런 2개를 맞고 조기강판됐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3)이 악몽 같은 경기를 했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와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해 1.2이닝 7실점(3자책)으로 무너졌다. 45개의 공을 던졌고 8안타(2홈런) 1볼넷 3탈삼진을 기록했다.

속전속결로 대응한 탬파베이 타선에 완전히 당했다. 이날 탬파베이 타자들은 초구부터 적극적으로 스윙했다. 3구 내에 결과를 만들겠다는 전략으로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온 공은 거침없이 스윙해 최상의 결과를 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실투가 나오고 유격수 에러까지 범해 좀처럼 출구를 찾지 못했다.

1회말 선취점을 허용한 류현진은 2회말 케빈 키어마이어에게 중전안타, 마이크 주니노에게 투런포를 맞았다. 주니로를 상대로 2스트라이크를 선점했는데 3구 몸쪽 하애패스트볼이 높게 제구되지 않으며 홈런으로 이어지고 말았다. 2스트라이크 후에도 적극적으로 스윙하는 탬파베이 타자들에게 실투를 범한게 홈런으로 이어졌다.

이어 류현진은 마이크 브로소를 삼진 처리했지만 랜디 아로자네라에게 2루타를 맞았다. 그리고 2사 1, 2루에서 마구엘 마고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으나 비셋이 에러를 범해 만루가 됐다. 이닝 종료에 실패했고 2사 만루에서 렌프로에게 좌월 만루포를 맞고 조기 강판되고 말았다. 몸쪽 컷 패스트볼이 가운데로 몰리면서 최악의 결과로 이어지고 말았다.

결국 토론토는 류현진을 내리고 로스 스트리플링을 마운드에 올렸다. 올해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가장 고전하면서 허무하게 올시즌을 마칠 수도 있게 된 류현진이다. 토론토는 2회까지 0-7로 끌려가고 있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