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회 2실점 이후 6회 삼자범퇴…ERA 3.00 유지[류현진 선발]
    • 입력2020-09-20 09:22
    • 수정2020-09-20 09: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ASEBALL-MLB-PHI-TOR/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필라델피아 | USA투데이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통한의 5회 다음 이닝은 삼자범퇴였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3)이 마지막 이닝이 될 수 있는 6회말 삼자범퇴를 달성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 6회말에 타자 세 명만 상대했다. 이날 경기 세 번째 삼자범퇴였다. 6회까지 투구수 99개를 기록했고 2실점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이날 경기 전과 마찬가지로 3.00이 됐다.

류현진은 6회말 첫 타자 필 고슬린을 체인지업으로 유격수 플라이 처리했다. 그리고 이전 이닝 2루타를 맞은 제이 브루스와는 철저하게 바깥쪽 승부에 임했다. 공 5개를 모두 바깥쪽으로 던졌고 6구 컷패스트볼로 우익수 플라이로 잡았다. 세 번째 타자인 스캇 킹거리는 바깥쪽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유도해 스트라이크 선점했고 몸쪽 컷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토론토는 6회까지 필라델피아에게 1-2로 끌려가고 있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