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회 첫안타 허용, 그러나 상위타선 압도 무실점 행진[류현진 선발]
    • 입력2020-09-20 08:27
    • 수정2020-09-20 08: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lue Jays Phillies Baseball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필라델피아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특유의 인 앤드 아웃 피칭을 펼치고 있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3)이 3회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에서 3회까지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류현진은 3회말 첫 타자 앤드류 냅에게 던진 5구 포심 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존 가운데로 몰려 좌전안타를 맞았다. 이날 경기 첫 안타,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했지만 다음 타자 아담 헨슬리를 커브로 중견수 플라이 처리하며 필라델피아 타자들과 두 번째 승부에 돌입했다. 류현진은 앤드류 매처친을 바깥쪽 컷패스트볼로 스탠딩 삼진 처리했는데 포수 대니 잰슨의 프레이밍도 돋보였다.

강타자 브라이스 하퍼는 신중히 상대하는 모습이었다. 지난해부터 바깥쪽 공 공략에 애를 먹고 있는 하퍼에 맞서 아웃코스 위주의 볼배합을 펼치다가 6구 체인지업을 몸쪽으로 절묘하게 구사해 헛스윙 삼진을 유도해냈다. 류현진의 영리함과 정교함을 두루 엿볼 수 있는 투구였다.

3회까지 류현진은 투구수 52개를 기록했다. 토론토와 필라델피아는 0-0으로 팽팽히 맞서고 있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