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캐 되고파"…오마이걸 유아, 데뷔 5년만 첫 솔로 출사표[종합]
    • 입력2020-09-07 15:48
    • 수정2020-09-07 15:4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유아2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그룹 오마이걸 유아가 데뷔 5년만에 첫 솔로 출사표를 던졌다.

7일 오마이걸 유아 첫 미니앨범 ‘Bon Voyage(본 보야지)’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유아는 팀내 첫 솔로가수로 나서게 됐다. 이날 유아는 “떨려서 잠도 못잤다”며 “사실 처음에는 회사에서 솔로를 제안해주셨을때 거절했다. 그런데 용기도 주셨다. 멤버들도 많이 긍정의 메시지를 줘서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 다시 열정을 찾게 된거 같다”고 말했다.

솔로앨범을 통해 ‘유아의 첫 여정’을 담았다. 타이틀곡 ‘숲의 아이(Bon Voyage)’는 시네마틱 사운드와 유아의 독보적인 보이스가 어우러진 노래로 오묘한 정글리듬으로 변주를 주며 긴장감까지 느끼게 한다. 이외에도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다섯곡이 담겼다. 유아는 “아무래도 오마이걸 앨범과 가장 큰 차이점은 나만의 색깔이 들어간 것”이라며 “도와준 많은 분들과 시간을 보내면서 내 생각을 많이 반영해주셨다. 내 의견이 들어가서 부담감도 있었고, 스케줄이 중간 중간에 진짜 많았다. 그 부분을 함께 소화하면서 진짜 열심히 준비했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유아17
유아10
오마이걸은 ‘살짝 설렜어’의 히트와 엠넷 ‘퀸덤’ 출연으로 더욱 탄탄한 입지를 다지게 됐다. 그 후 첫 솔로 주자로 나선 부담은 없을까. 이어서 유아는 “오마이걸이 근래에 좋은 성적을 거둬서 기쁘고 좋다.그 다음에 나오는 곡이 내 곡이라 부담은 됐다. 팀에 피해를 줄까봐 걱정도 앞섰다. 우리 멤버들이 진짜로 옆에서 ‘넌 할 수 있다. 믿는다’ 이런 긍정적인 에너지를 많이 줬다. 첫 솔로로 나온만큼 어떤 무대도 잘 해낼수 있다는 마음으로 이번 앨범에 참여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유아는 듣고 싶은 수식어를 묻는 질문에는 “평소에 좋아하는 향초처럼 은은하게 퍼지고 오래 기억에 남고 싶다. 그런데 질문해 주신 내용에 있듯 갑자기 ‘사기캐(사기캐릭터)’도 하고 싶다”며 “차근차근 다음이 더 기대되는 유아가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룹에서는 메인 댄서다. 메인 댄서인만큼 퍼포먼스로 많이 기억해주시는데 음악도 굉장히 사랑한다. 이번엔 노래도 잘 봐주시면 좋겠다. 이번 앨범에서는 스토리 텔링이 가장 자신있다. 이 앨범이 내포하고 있는 의미나 이런게 다 의미 있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고 자신감을 밝혔다.

유아의 첫 솔로앨범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WM엔터테인먼트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