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15일 광복절 유니폼 착용·애국지사 후손 시구
    • 입력2020-08-14 18:16
    • 수정2020-08-14 18: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0814)KIA 광복절 패치
제공 | KIA타이거즈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KIA타이거즈가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KIA는 1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SK와이번스와의 홈경기에 ‘광복적 유니폼’을 입고 나설 예정이다.

태극기를 디자인 요소로 활용한 광복절 유니폼은 TIGERS 워드마크 색상을 태극 문양으로 표현하고, 배번에 4괘(건곤감리)를 패턴화한 것이 특징이다.

소매에는 태극기 패치와 함께 ‘대한독립만세’, ‘光複(광복)’ 문구를 더한 엠블럼 패치를 부착해 광복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게 디자인 했다.

모자 역시 흰색을 강조한 ‘光複’ 문구를 자수로 표현했다.

이날 시구는 1931년 전남 영암에서 청년회를 조직, 항일 독립 투쟁을 벌였던 문순조 지사의 아들인 문대식 씨가 한다.

애국가는 전남 화순 출신의 하선영 명창이 부를 예정이다.
superpow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