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롭힘 폭로' 권민아 "AOA 멤버 언팔 이유? 모두 똑같은 방관자"[전문]
    • 입력2020-08-06 14:09
    • 수정2020-08-06 14: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08-06 13;48;41
AOA 전 멤버 권민아. 출처|권민아 개인 SNS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AOA 전 멤버 권민아가 6일 오전 AOA 멤버들을 모두 언팔한 이유를 밝혔다.

권민아는 6일 오전 자신의 SNS에 “디엠으로 멤버들과 왜 언팔했는지 물어보시거나 욕을 하시거나 해명을 해 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말씀드리겠다. 내가 욕먹을 행동한 건 아닌 거 같아서”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김씨(설현)를 원래 되게 아꼈던 친구였는데 신씨(지민)의 절친이라는 이유만으로 다가가지는 못하다가 걱정이 돼서 진심어린 조언도 해주고 진심으로 걱정했다. 당연히 제가 신씨 언니(지민) 때문에 힘들어 했던 거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 때 김씨는 ‘자기는 아무렇게나 되고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했다”라고 적었다.

그는 “제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였기도 하고 그 말도 서운했다”라며 “다른 김씨 동생(찬미)은 마지막에 다 같이 신지민 언니랑 사과같지도 않은 사과하러 온다고 왔을 때 그때 한다는 질문이 ‘좋았던 추억은?’ 이라고 묻더군요. 어려요, 그 친구”라고 말했다.

그리고 “서 언니(유나)는 절 진심으로 아껴주고 생각해준건 맞지만 그 아무도 신지민 언니 앞에서 누구 하나 나서 준 사람 없습니다”라고 말하면서 “신 친구(혜정)가 그나마 언니(지민)에게 ‘왜 기억을 못 해 나도 알고 다 아는데’라며 그리고 저 보고도 ‘사과 받을거면 똑바로 받으라’고 했다. 근데 사과를 제대로 해야지 말이죠”라고 말했다.

또 “김씨 친구들은 충분히, 특히나 절친 그 친구는 충분히 방관자라는 생각이 들어서 팔로우를 제일 먼저 끊었고 나중에는 AOA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팔로우를) 다 끊었다”고 언팔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권민아는 SNS 언팔 이유를 밝힌데 앞서 최근 FNC 관계자 측과 메시지를 주고 받은 후 다시 한번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손목에 자해 상처가 담긴 사진을 게재해 충격을 줬다.

아래는 권민아의 SNS글 전문

저 지금 자살시도 한거 아니구요 한 한달정도 전쯤에? FNC관계자랑 연락하다가 한 행동입니다

아 그리고 디엠으로 멤버들과 왜 언팔을 했는지 물어보시거나 욕을 하시거나 해명을 해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것도 네 말씀해드릴께요 제가 욕 먹을 행동 한건 아닌거 같아서요..

우선 신지민 언니 사건은 다들 아시니까 이해 하실꺼고 절친 김씨는 저 신씨 언니가 김씨 욕하고 험담처럼 이야기 할때도 동요한 적 한 번도 없습니다 오히려 저는 김씨를 원래 되게 아꼈던 친구였는데 신씨의 절친이라는 이유만으로 다가가지는 못하다가 걱정이 되서진심어린 조언도 해주고 진심으로 걱정했었는데 당연히 제가 신씨언니 때문에 힘들어했던 거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때 김씨는 자기는 아무렇게나 되도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했었습니다 제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 였기도 하고 그 말도 서운했었구요

다른 김씨 동생은 마지막 다같이 신지민언니랑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하러 온다고 왔을때 그때 한다는 질문이 좋았던 추억은? 이라고 묻더군요 어려요 그 친구. 그래서 잔소리를 하든 뭘 하든 냅뒀었고 어린 거 알지만 도무지 그 소리는 뭔 소리인지 모르겠더군요 앞에서는 그 언니 욕. 뒤에서는 그 언니 잘 맞춰주고 저는 이런 모습 물론 어찌보면 사회생활 하는 거지만 잘 못하는 저로써는 진정성이 없어보였구 이해는 못했어요

그리고 서 언니는 절 진심으로 아껴주고 생각해준 건 맞지만 그 아무도 신지민 언니 앞에서 누구 하나 나서 준 사람 없습니다 신 친구 그나마 언니에게 왜 기억을 못해 나도 알고 다 아는데 그리고 저보고도 사과 받을거면 똑바로 받으라고 하더군요 근데 사과를 제대로 해야지 말이죠

그냥 제 눈에는 맞아요 누가 방관자라는 단어를 많이 쓰던데 김씨 친구들은 충분히 특히나 절친 그 친구는 충분히 방관자라고 제 입장에서는 생각이 들어서 팔로우를 제일 먼저 끊었고, 나중에는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 끊었습니다 이 이유를 통해서 이해해달라는 말도 아니고 디엠 보내지 말라는 것도 아니고 이제는 제 입장 제 생각 그냥 솔직하게 말하고 싶어서 적었습니다

eunja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