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투수답게 하겠다" 첫 승 거둔 류현진의 반등 예고
    • 입력2020-08-06 13:06
    • 수정2020-08-06 13:0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선발 투수 역할을 잘해내겠다.”

류현진(33·토론토)이 ‘코리안 몬스터’의 위용을 되찾았다.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8탈삼진 1안타 3볼넷 무실점 완벽투했다. 이날 2-0으로 앞선 6회말 승리 요건을 갖춘 뒤 교체됐고, 토론토도 2-1 승리를 지키면서 류현진의 시즌 첫 승에 힘을 보탰다.

여러모로 의미가 깊다. 우여곡절 끝에 새 출발한 류현진은 앞선 두 번의 등판에서 제 기량을 선보이지 못하며 크게 흔들렸다. 개막전 선발 중책을 맡았던 탬파베이와 경기에서는 4.2이닝 3실점으로 강판됐고, 두 번째 등판이었던 워싱턴전에서도 4.1이닝 5실점으로 페이스를 찾지 못했다. 이날 전까지 평균자책점은 8.00. 5이닝을 채운 경기가 한 번도 없었지만, 이날 ‘에이스’ 타이틀에 걸맞은 피칭을 선보이며 이적 후 첫 승의 기쁨을 누렸다.

어려움 끝에 얻어낸 승리다. 앞선 두 경기 부진에 대한 죄책감은 여전히 남아있다. 류현진은 “세 경기 만에 거둔 첫 승이다. 조금 더 일찍 승리했다면 좋았을 것”이라 아쉬워하면서도 “계속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을 것 같다. 오늘(6일) 경기처럼 팀이 이길 수 있도록 선발 투수 역할을 잘해내겠다”고 반등을 다짐했다.

세부 내용을 보면 제구력 향상이 눈에 띈다. 류현진도 앞선 두 경기 부진의 원인을 ‘제구 난조’로 꼽았을 정도로 밸런스를 찾지 못하는 듯했다. 그러나 이날은 주 무기인 체인지업을 포함한 변화구와 패스트볼을 적절히 구사하며 애틀랜타 타선을 잘 묶었다. 그는 “더 좋아져야 한다. 체인지업, 패스트볼, 컷 패스트볼 모두 지난 등판보다 좋아졌다. 볼넷을 줄이면서 편하게 경기 운용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숙제로 남아있던 패스트볼 구속 향상도 어느 정도 해결했다. 이날 류현진의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145㎞로 140.6㎞를 기록했던 앞선 두 경기에 비해선 확실히 끌어올린 모양새였다. 그는 “계속해서 좋아질 수 있다. 다만, 지난해에 비교하면 느린 편이다. 지난해 구속까지는 올리고 싶다. 힘도 더 붙고 있고 준비는 잘 되고 있는 중”이라고 자신했다.

관건은 ‘유지’다. 류현진은 오는 12일 버팔로 샬렌필드에서 열리는 마이애미와 홈 경기에 등판해 다시 한 번 에이스의 위용을 뽐낼 예정이다.
younw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