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언론 류현진 부활 주목, MLB.com "에이스 폼 되찾았다"
    • 입력2020-08-06 11:42
    • 수정2020-08-06 11: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lue Jays Braves Baseball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이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와 원정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애틀랜타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현지언론도 토론토 류현진(33)의 부활투를 주목했다. MLB.com은 경기가 종료되기도 전에 류현진의 투구 내용을 복기하며 재도약을 알렸다. 다사다난했던 과정을 거쳐 개막 3경기 만에 에이스의 위용을 펼쳐보인 류현진이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와 원정경기에서 84개의 공을 던지며 5이닝 1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했다. 막강 타선을 구축한 우승후보 애틀랜타를 맞아 그동안 기대했던 모습을 고스란히 펼쳐보였다. 지난 경기에서 좀처럼 구사하지 못했던 몸쪽 패스트볼을 던졌고 특유의 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조합도 빛났다. 패스트볼 구속이 90마일대로 올라온 것과 더불어 컷패스트볼을 통한 땅볼유도까지 토론토 구단의 기대에 완벽하게 응답했다. 류현진을 앞세운 토론토는 2-1로 애틀랜타를 꺾었고 류현진은 시즌 첫 승을 거뒀다.

MLB.com은 류현진의 체인지업에 주목했다. “류현진이 에이스 폼을 되찾았다”는 제목과 함께 “이날 류현진은 엘리트 체인지업 32개를 구사했다. 체인지업으로 14번이나 헛스윙을 유도했다. 체인지업을 앞세워 순항했고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고 썼다. 더불어 “류현진의 슬라이더(컷패스트볼) 또한 이전보다 날카로웠다. 컷패스트볼 27개를 던져 5번의 헛스윙을 유도했다. 포심 패스트볼 또한 정상구속을 회복했다”고 류현진의 피칭을 돌아봤다.

이제 류현진은 새로운 홈인 버팔로에서 다음 등판을 준비한다. 토론토선 롭 롱리 기자는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의 다음 등판은 오는 12일이다. 이날 토론토는 버팔로 샬렌필드에서 마이애미를 상대로 홈개막전에 임한다”고 밝혔다. 토론토는 캐나다 주정부가 메이저리그 경기를 허용하지 않으면서 가까스로 버팔로를 임시 홈으로 사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버팔로 샬렌필드 보수작업으로 인해 아직까지 홈경기에 임하지 못하고 있다. 마침내 떠돌이 생활에 마침표가 보이는 가운데 류현진도 새로운 집에서 강렬한 시작을 바라보고 있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