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의 귀환, 류현진 3경기만에 첫승! 에이스 위용 회복
    • 입력2020-08-06 10:24
    • 수정2020-08-06 11:1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ASEBALL-MLB-ATL-TOR/
류현진이 6일(한국시간) 애틀랜타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애틀랜타 | USA투데이·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모두가 알던 그 ‘코리안 몬스터’가 돌아왔다. 류현진(33·토론토)이 개막 3경기 만에 에이스의 위용을 되찾았다.

류현진이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84개의 공만 던지며 1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패스트볼은 20개, 컷패스트볼을 27개 던졌다. 주무기 체인지업은 32개 구사했고. 커브도 5개를 섞었다. 2-0으로 앞선 6회말 승리요건을 갖춘 채 마운드를 내려온 류현진은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1회말 첫 타자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를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하지만 댄스비 스완슨 타석 때 아쿠냐를 견제로 잡아내며 안정을 찾았다. 스완슨과 마르셀 오수나를 연속 삼진처리했다. 2회에는 첫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첫 타자 트래비스 다노를 3루수 땅볼로 처리한 뒤 애덤 듀발에게 3루수 쪽 깊은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이후 오스틴 라일리 타석 때 폭투로 1루 주자 듀발이 2루까지 진출했다. 하지만 라일리와 요한 카마고를 주무기 체인지업을 활용해 삼진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3회와 4회 큰 위기없이 넘긴 류현진은 5회에도 삼진 2개를 곁들이며 깔끔한 삼자범퇴로 이날 투구를 마쳤다.

토론토 타선도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2회초 대니 잰슨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고, 1-0으로 앞서던 5회초 2사후 보 비셋과 캐번 비지오의 연속안타로 1점을 더했다. 유격수, 1번타자로 나선 비셋은 4타수 2안타를, 2루수, 2번타자로 출전한 비지오는 4타수 1안타 1타점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류현진은 이날 호투로 지난 2경기에서의 예상 밖 부진을 씻어내고 에이스로서의 자존심을 회복했다. 토론토 이적 후 팀내 1선발 중책을 맡은 류현진은 지난달 25일 열린 탬파베이와의 개막전 선발로 등판해 4.2이닝 3실점했다. 지난달 31일 워싱턴전에선 4.1이닝 5실점으로 부진해 평균자책점도 8.00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새로운 마음으로 내일 경기를 치르고 싶어서 단정하게 머리카락을 정리했다”며 마음을 다잡은 류현진은 시즌 3번째 등판 만에 5이닝 동안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류현진에게 슬럼프 따위는 어울리지 않았다.
iaspir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