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폭행의혹 前여친, "모르면서 넘겨짚지 말길" 악플에 고통 호소
    • 입력2020-08-05 08:26
    • 수정2020-08-05 08:2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호중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전 여자친구 폭행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한 가운데, 전 여자친구인 A씨가 2차 피해를 호소했다.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호중의 팬들로 부터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며 “제발 아무것도 모르면서 넘겨 짚지 말고 디엠 보내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또 A씨는 “겉으로 보여지는게 다가 아니란거 모르겠죠. 사람만 아는 고통 세상에 태어나서 정말 괴로운게 뭔지, 살고 싶지 않다는 게 뭔지 깨닫게 해준 인간 편을 드는 당신들은 살인자”라고 분노를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상처 받은 사람은 그 기억을 절대 잊지 못하는 법. 왜 그 고통스러웠던 기억을 얼굴 한 번 안본 당신네들이 자꾸 상기시키는 건지 왜 자꾸 나를 자극 시키는 건지. 그 놈이랑 서로 알고 지내기라도 하는 것처럼 편들면서 악몽 떠오르게 하지 말아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자신의 딸이 과거 김호중과 교제했다고 밝힌 B씨는 한 온라인 카페에 딸이 2014년 김호중에게 심한 욕설을 듣고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공식입장을 통해 “전 팬카페와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이야기 되고 있는 전 여자친구 폭행 사건과 관련해 모든 건 허위사실”이라고 해명하며 법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