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죽굴도 산불사고 사과 "주민들께 감사, 책임지고 자연 돌려놓겠다"
    • 입력2020-07-11 08:31
    • 수정2020-07-11 08: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삼시세끼
tvN‘삼시세끼-어촌편5’ 출처|tvN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힐링예능 tvN‘삼시세끼-어촌편5’ 마지막 편이 전파를 탄 가운데, 방송 촬영 전 발생했던 화재사고가 알려져 놀라움을 안겼다.

10일 방송된 ‘삼시세끼’ 최종회에서 차승원, 유해진이 출연, 죽굴도 뒷 이야기를 이어간 가운데, 방송 말미 섬의 상당 부분을 태운 화재사고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나왔다.

방송에서 나영석 PD는 “(차승원, 유해진) 형들한테는 저희가 촬영 전에 잠깐 말씀을 드렸는데, 저희가 촬영을 준비할 때 섬에 쓰레기가 너무 많아서 외부 업체를 불러서 청소를 하다가 그분들이 산에 불을 낸 적이 한 번 있었다”라고 말했다.

화재가 발생했던 시점은 식목일 즈음인 지난 4월 2일 오전 11시경이었다. 건조하고 강풍이 심했던 올해 4월초에는 전국에서 크고 작은 산불이 이어진 바 있다.

나PD는 “굉장히 큰 사건이었고, 관리 감독의 책임은 우리한테 있으니까 가능하면 우리 힘으로 복원을 해드리는 게 당연한 수순일 것 같아서 최선을 다해서 주민분들이 만족할 수 있을 때까지 자연을 다시 한번 우리가 살려 놓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진 화면에서 둥그스름한 섬이 길게 이어지는 죽굴도는 허리 부분을 태운 화재로 위에서 내려다 봤을 때 중간 부분이 검붉게 보였다.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자연을 완벽하게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마지막까지 책임을 지고 산림 복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당시 산불 진압에 큰 도움을 주신 산림청 헬기 기장님, 완도군청 환경산림과, 노화읍 산불진화대, 완도 해경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이런 상황에도 너그럽게 촬영을 허락해주신 죽굴도 주민 분들께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향후 제작진은 내년 봄부터 산림 복원 사업을 절차에 따라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알렸다.

한편 흥행보증수표 ‘삼시세끼’는 이번 시즌에도 10%가 넘는 높은 시청률을 이끌며 이름값을 증명했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